마음 한쪽에는 언제나 풀과, 나무, 숲

할머니 집에 가는 길에 큰 나무 그루가 있는데, 그 나무가 별안간 보고 싶다. 저 멀리서 이 나무가 보이기 시작하면 시골 집에 다 도착한 거다.

날이 따뜻해 지거든 한 번 내려갔다 와야지.

어린이 시절엔, 이 나무에도 감흥이 없었을 뿐더러 대게 자연 경관에 별 감흥이 없었다. 그런데 요즘은 나무만 아니, 초록색이 조금이라도 보이면 별안간 마음이 편해져 버린다.

도시에서 나고 도시에서 자라 문명 없이 지내는 건 하루 이틀이 맥스이지만 희안하게도 마음 한쪽에는 언제나 풀과 나무, 숲이 있다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