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시 가고 싶은 가모강

세 번째 방문, 관광객이 부쩍 많아져 인지 차들도 전보다 더 많이 지나가고 다리 근처는 조금은 부산했다. 통행로도 일부는 공사 중이다. 그러나 강물은 아랑곳하지 않고 흘러간다.

가모 강은 한강보다 강폭이 비교가 안 되게 좁지만 차분하여 압도당하지 않고 달리 알 수 없는 생각들을 떠나보내며 콘크리트 빌딩 속에서 잿빛으로 물든 마음을 회복하게 하는 힘이 있다.

새는 가까워졌다가 멀어져가고 자전거는 길을 따라 시선을 비켜나가고 모든 것이 조금씩 움직이지만 아무것도 머무르지 않는다.

socialtechnica

29541854_10216029524397059_6029645825258011742_n

여기 다시 가서 물 흘러가는 소리도 듣고 구름 흘러가는 것도 다시 보고 싶다. 너무 아름다워서 이 아름다운 걸 또 보기 위해서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마음 마저 들었으니. 이상하리만치 아주 잠깐의 평화로운 순간들은 오랫 동안 기억에 남는다.

절대 같은 순간이 다시 오지 않을 걸 알아서 일까.

원본 글 보기 71단어 남음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