땀흘리는 여름

몸은 몹시 정직하다.

머리서기 자세 완전히 완성하고 사진 올리려고 했는데 반머리서기 자세하다 조금씩 어깨에 힘 싣고 등 펴고 배에 힘줄 수 있게 된 과정, 하나 하나가 너무 좋아서 나중에 꺼내 먹으려고 사진으로 기록해 둔다.

아직 홀딩을 오래 못하고 180도로 끌어 올리진 못 하지만 그래도 다리를 위로 펼 수 있게 됐다.

하루 하루의 변화가 놀라운 요즘, 좋은 것을 먼저 보자, 부족한 것보다.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 photo

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.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.